함께 독서

까지
  • 접수시작2021.03.08
  • 접수마감2021.11.12
  • 출발일2021.03.08
  • 종료일2021.11.12

Q & A자주하는 질문 바로가기

게시물 내용
책제목멋진 신세계
작성자 김**
작성일 2020/04/21
조회수 752
1. 주요 개념
가. 인간 대량 복제, 생산 – 한 개의 난자에서 최대 126명이 일란성 쌍둥이를 연구소에서 배양, 생산한다. 미래 사회를 역설적으로 표현한 멋진 신세계에서 간단한 조립공장에서 같은 생김새 모양의 인간들이 일을 하는 장면이 묘사된다.
나. 소마 – 불안, 분노, 방황, 무기력 등 인간의 부정적 감정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정제된 알약으로 먹으면 심리적 안정과 다소간의 흥분, 이완을 경험할 수 있다. 단 너무 많이 먹으면 생명이 단축된다. 현대판 마약(프로포폴)이라고 할 수 있다.    
다. 계급 – 멋진 신세계는 크게 알파, 베타, 감마, 입실론 계급이 등장한다. 알파내에서도 알파플러스 계급이 있는데 알파계급은 대학교수, 통제관(총 10명), 심리학자 등 최상위 지배계층을 뜻한다. 감마계급은 공장 노동자로 입실론 계급은 엘레베이터 관리, 광산 채굴 등 최하위 계층으로 묘사된다.
라. 타인 공유 – 멋진 신세계의 모든 사람은 서로가 각자 공유한다. 즉 우리가 살고있는 일부일처제의 사회가 아니라 모든 남성은 모든 여성을 공유하고 모든 여성 또한 모든 남성을 공유한다. 잘 이해가 안되지만, 멋진 신세계의 최상위 지배층은 국가, 사회문제의 대부분은 인간의 불안심리, 불만, 불평등에 따른 갈등이라고 판단하고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방법으로 타인 공유를 주입하고 어렸을때부터 가르친다.
마. 공동체성, 획일성 – 대표적인 멋진 신세계의 특징이다. 개인은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사회 유지를 위해 개인은 존재한다. 계급에 따른 역할과 책임이 분명하고 창의적인 개인이란 존재할 수 없다. 이를 위해 인류가 쌓아놓은 유무형의 모든 고전문학, 음악은 사라지게 된다. 책의 중후반부에 등장하는 야만인 존은 우연히 발견한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읽고 인간의 본성에 대해 고민하고 희노애락, 고통, 슬픔, 이별 등의 감정에 충실하려고 노력한다.
바. 금기 – 어머니(모태 생식을 가장 불결하게 생각한다), 가정(가정은 비위생적이며 비상식적인 불필요한 집단이다), 고전(공동체성을 저해할 위험이 있다. 이 책에서는 세계통제관만 셰익스피어의 작품 등을 소장하고 있다) 등

2. 주요 내용
 주인공 버나드는 알파 계급으로 불편없는 생활을 영위한다. 어느날 장기휴가를 얻어 원시인 구역으로 여행을 떠난다. 이 책에서 원시인 구역이란 야만인들이 살고 있는 곳으로 묘사되는데 멋진 신세계가 아니라 옛 인류가 살아가는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을 말한다. 단, 환경위생적인 문제, 병원 의료시스템이 낙후되기는 했으나 자연과 함께 소박하게 살아가는 몇몇 안되는 인류의 생활 모습이 그려진다.

3. 이 책의 멋진 신세계, 우리가 그려야 할 멋진 신세계는?  
 물론, 이 책에서 묘사하고 있는 멋진 신세계의 긍정적인 면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인간이 불안으로부터 해방된다. 소마라는 약만 있으면 24시간, 평생 죽을때까지 적절한 흥분과 환각을 경험하며 살 수 있다. 둘째, 비록 60세 전후로 죽음을 맞이하게 되지만 죽기 전까지 암, 심장병, 교통사고 등으로 인해 특별한 고통을 겪지 않고 일순간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셋째, 현 국가, 사회가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범죄를 겪지 않는다. 모두가 최면학습과 반복훈련을 통해 공동체를 기계적으로 유지하는 훈련을 받았기에 그들의 생활에서 각종 범죄행위나, 일탈행위가 있을 수 없다. 넷째, 계급 내에서 어떤 불만과 차별이 없다. 계급 간에는 누릴수 있는 권한에 차이가 있지만 같은 계급 내에서은 똑같은 옷을 입고 같은 집에서 살아가며 같은 의식을 갖도록 훈련되었기에 사회 불만이 없다.

 그럼에도 만일 100년, 200년 후에 올리더 헉슬리가 묘사한 이 멋진 신세계가 도래하면 살아갈 자신이 있는가?

 난, 그런 미래 사회가 너무도 싫을 것이다. 비록 전쟁, 사고, 사망, 범죄, 굶주림, 갈등, 심지어는 코로나19와 같은 치명적인 질병 등이 완벽하게 통제되어  기계적인 삶을 수 있을지라도 말이다. 인간에게는 경멸해야 할 것 보다 찬양해야 할 것이 더 많다는 것, 우리 모두는 성자가 될 수도 없고 재앙을 받아들일 준비도 되어 있지 않지만 우리들 모두가 가지고 있는 말못할 고통에도 불구하고 공포와 그 공포의 지칠줄 모르는 무기에 대항해 완수해야만 하고 여전히 완수해야 할 그 무엇을 위해 오늘도 인간의 개개인의 존엄과 다양성을 유지하며 성실하게 살아감이 불확실한 미래를 살아가는 미덕이라고 생각한다.

 부언하자면, 멋진 신세계에서 가정하는 불완전한 인간 사회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나는 성실함과 공감, 연대(서로 손을 잡아줄 수 있는 따스한 온기)라고 생각한다.

  • HOME
  • 함께독서
  • 교직원서평나눔

교직원서평나눔

연번 표지 도서명 출판사 저자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성장별점
43 공정하다는 착각 와이즈베리 마이클 샌델 김** 24 2021/04/10 69
42 미래교육 인사이트 지식과감정 윤성혜 외 김** 143 2021/03/29 208
41 왜 아이에게 그런 말을 했을까 웨일북 정재영 박** 122 2021/03/29 124
40 5학년5반 아이들 푸른책들 윤숙희 김** 240 2021/03/25 349
39 공간을 위한 공간 을유문화사 유현준 김** 61 2021/03/24 59
38 AI 시대, 우리 아이 교육은? 위키북스 이윤영,박지호 최** 83 2021/03/23 146
37 스토너 알에이치코리아 존 윌리엄스 김** 197 2021/03/12 389
36 공정하다는 착각 와이즈베리 마이클 샌델 장** 347 2021/02/07 405
35 좁은 회랑 시공사 대런 애쓰모글루, 제임스 A. 로빈슨 김** 266 2020/10/26 274
34 아몬드 창비 손원평 김** 704 2020/10/12 913
33 공부의 미래 한겨레출판 구본권 강** 210 2020/10/04 350
32 떨림과 울림 동아시아 김상욱 김** 143 2020/10/02 191
31 일곱 해의 마지막 문학동네 김연수 김** 92 2020/10/02 100
30 공부란 무엇인가 표지 이미지 공부란 무엇인가 어크로스 김영민 김** 423 2020/08/31 544
29 팬데믹 패닉 표지 이미지 팬데믹 패닉 북하우스 슬라보예 지젝(Slavoj Zizek) 김** 334 2020/08/24 584
처음이전123다음맨끝